• 상영관
  • 놀이터
    •  
  • 오인용통신
    •  
  • 오인용소개
    •    
 
 
 
    
  
 
 
    
    
    
 
 
 
 
   (업그라운드 사연)내생에 최악의 12월31일 : 자유도시
     2189              2007.11.17  
 
안녕하시는지요 혁군,씨드락,김창후님...
저는 화성에서 병역특례를 받고있는 23살의 직장인입니다..
오인용은 5년넘게 들락거렸지만 글쓰는건 이번이 3번째라는..ㅡㅡ;;
저그리고 24시간 라디오 한번 해주세용..ㅡㅡ;;;;
넘잼있어서.......ㅡㅡ;;;
아 그리고 저는 씨드락님과 행동이 비슷합니다. 그래서 씨드락님을 이해한다는..
개그하나 날려보지요 씨드락= CD-R
이해 하셧을라나......ㅡㅡ;;;;;;; 죄송합니다..ㅡㅡ;;
그럼 사연 가지요
떄는 제가 20살의 12월 31일날 이었습니다.(어딘지는 밝히기 어렵다는......)
사고로 제가 가장아끼던 6개월된 제 차를 폐차시키고. 저는 그 안타까움에
인근 대학가에서 술을 진탕 마시고있었습니다.
삼겹살에 소주를 8병마시고 난뒤 저는 근처를 방황하다
대학가 외진곳에 있는 바에 갔습니다.
바에 들어가니 분위기가 참 조용하니 좋더군요... ㅎㅎ......
그 바에는 술이 얼큰하게 취한 커플한쌍이 있었고 종업원과 여사장이
바에 있는 사람들의 전부였습니다.
여기서 한잔 해야지 하고 저는 또 술을 마셧습니다.
한잔.. 두잔.. 저도 이젠 술이 완전 떡이 되었습니다.
한참마시다보니 화장실이 급해진저는 비틀대며 화장실을 갔습니다.
그리고난뒤 저는 아랫도리를 내리고 변기에 앉아있다 잠이 잠시들었습니다.
한참후....
잠이 들어있던 저는 쩝쩝대는 소리에 잠이깻습니다.
깨보니 쩝쩝 거리는 소리에 거친숨소리 까지 들려오는 것이었습니다.
생각해보니 아까 옆에 있던 술에 쪌어있던 그커플같았습니다.
저는 그순간을 숨죽이며 즐기고 있었습니다...ㅎㅎㅎㅎ (저는 변태가 아닙니다)
그러던중.. 저는 너무 집중한 나머지 항문에서 새나오는 방귀를
막지 못했습니다.
앗! 된장.......ㅡㅡ;;;;;;
옆에 있던 그 커플의 거친 숨소리 멈추면서 머라 궁시렁 대기
시작했습니다.
저는 순간 머릿속으로 나가는것 처럼해서 다시 즐겨야지..ㅎㅎㅎ (저는 절대 변태가 아닙니다ㅡㅡ)맘먹고 아랫도리가 내려진체로 자리에서 일어나 문을 활짝 열었습니다.
그런데...
문여는 순간 제시야에는 여자 둘이 화장실입구쪽에 서있었습니다.
그리고 저는 그둘과 눈이 마주쳤고 그여자둘과 저는 멍하게 있었습니다..
3.... 2.. 1.. 땡. 꺄악 소리와 함께 저는 머릿속이 새하얘져 버렸습니다...
근데 그순간에서도 저를 더욱 당황하게 하는건 그여자들 시선이었습니다..
그 두 여인분들은 손으로 입만가린체 두눈으로 제 아랫도리를 뚫어져라 쳐다보면서
소리를 지르더군요....ㅡㅡ;;;;;;
그러던도중... 저희앞에는 무언가 빠르게 지나가는 것이었습니다.ㅡㅡ;;;;;;;;
(살면서 그렇게 빨리 달려가는건 처음봤습니다)
그들은 옆에있던 커플들이었습니다. 겉옷만 주섬주섬 입은체 한손에는 속옷을 가지고
막 도망가는 것이었습니다.
저는 이때구나 하고..바지를 올리고 같이 달렸습니다.....ㅡㅡ;;;
집까지 울먹거리며 달렸습니다...
곰곰히 생각해보니 그여자둘은... 종업원과 여사장이더군요..
집에 도착후 저는 핸드폰을 두고온 사실을 알게됬고 핸드폰을 찾아올까 망설이다
전화를 걸었습니다. 그리고 죄송하다구 말하고 저는 다음날 술값계산과 핸드폰을
찾기위해 그바에 다시갔습니다.(알고보니 제가 들어간 화장실은 여자화장실이었습니다ㅡㅡ)
다시찾아간 바에는 여러명의 종업원이 있었고
저의 아랫도리를 보며 피식거리며 소근거리더군요...ㅡㅡ;;
그래서 저는 한마디 해줬습니다..........










그래요!~~! 제꺼 작아요!!
















사연은 이상입니다..
혁군님 왕팬이구요 씨드락님두 왕팬입니다
그리고 김창후님... 은 왕왕팬입니다...ㅡㅡ;;;;
쩝... 전그럼 낚시하러 슝..!!! (낚시광입니다)
 
 
   
 
  
 
자유도시  2007.11.17
아.......쓰고나니 기네........ + 왠지 쓰고나니 민망하네......ㅡㅡ;;;;;;
 
제나드  2007.11.17
허허....성능은 탁월합니다?ㅋ
 
깟뗌  2007.11.17
"낚. 시. 왕" 듣고 싶다..허허;;; 씨드락님! 쏴주세요~!
 
awhsa12  2007.11.17
ㅎㅎ.........
 
뇌충이형  2007.11.17
ㅋㅋ 성능 ㅋㅋㅋ 모양은 갖추셨겠죠 ㅠㅠ
 
사회적동물  2007.11.17
길다.................
 
사회적동물  2007.11.17
ㅎㅎ
 
세계유일개념  2007.11.17
오늘 낚엿는데 혹시 당신..?
 
붕어똥  2007.11.19
존나길다
 
웃랄찔  2007.11.19
그렇군요....
 
영사기  2015.06.19
모든 글에 뎃글 도전^^
 
 
 
 
  
115 T없이맑은loy logitech 제친구임 [116] 2003 2007.11.17
114 엿드세요꼭 (업그라운드 사연) 그떄 그 남자 유기농실화 [8] 2095 2007.11.17
113 남궁엽 즐거운하루~~ [3] 1470 2007.11.17
112 awhsa12 나의이야기 [6] 2047 2007.11.17
111 자유도시 (업그라운드 사연)내생에 최악의 12월31일 [11] 2190 2007.11.17
110 댐벼봐라 [업그라운드 사연] 좀 심각한데..봐주세요 [9] 2044 2007.11.17
109 화앙장군 버스 이야기 [9] 2151 2007.11.17
108 타개비 제 인생 20년 오늘 처음으로 무단 결석을 했습니다. [23] 2097 2007.11.16
107 범인은이안에있어 업그라운드 사연 다시한번 올립니다. (웃긴 녀석) [13] 2236 2007.11.16
106 암소희 [업그라운드 사연] 방구.. [6] 2506 2007.11.16
105 awhsa12 `슬픈노래` [13] 2089 2007.11.16
104 천오백십팔인용 업글 [11] 2009 2007.11.16
103 qwkeoq [업그라운드] 개념 가출했나? [10] 2201 2007.11.16
102 게쒜끼 뽑아주세요 ~~100%실화 ㅋㅋ [17] 2203 2007.11.16
101 타개비 제 2의 인격이 나오질 않습니다. [10] 2055 2007.11.16
100 단서 [업그라운드 사연] 눈마왕 [11] 2549 2007.11.16
99 공갈개뼉 얼랄라 .. .찌질이 게시판 사라졋네? [31] 2387 2007.11.15
98 SEpiroce [업그라운드 사연] 오늘 좀 훈훈한 짓좀 했심 [16] 2103 2007.11.15
97 margesimpson 수능이 끝났습니다. [13] 2083 2007.11.15
96 허클베리 업뎃 해주세요~~ [55] 2151 2007.11.15
 
 
 
       291 | 292 | 293 | 294 | 295 | 296 | 297 | 298 | 299